이슈



지금까지 트위치 코리아에게 정지당한 스트리머 TOP5

작성일 : 2019-06-21 20:04 수정일 : 2019-06-21 20:24 작성자 : 김샛별 (rlato7026@naver.com)

 

트위치는 전세계 최대의 인터넷 방송 플랫폼으로

​매월 평균 8억명 이상의 방문자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2017년 이후 한국 내에서도 아프리카TV 있는

두번째 규모의 개인방송 플랫폼인데요.

 2016년 10월 말 아프리카TV 갑질 논란 이후

거물급 종합게임 방송인들이 대거 상륙하며 주목을 받았죠.

그런데 요즘 트위치 코리아가 영구정지를 무분별하게 남발해

스트리머와 네티즌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지금까지 트위치코리아에서 갑작스러운 정지로 인해

논란이 되었던 스트리머들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TOP6. 정지먹었지만 1위까지 오른 레바

 

 

19금 수위를 넘나드는 그림 방송이 컨텐츠인 레바는 

방송 수위가 논란이 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주목하던 채널인데요.

운영자는 해당 방송에 들어와 자신에게도 그런 그림을

그려달라고 하는 등 트위치가 해당 채널을 인정해주는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레바의 채널은 갑자기 방송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지금은 비록 채널이 복구되었지만 사람들은 운영자도

 같이 보던 방송이 정지를 당했다며 당혹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TOP 5 트위치의 편파운영으로 정지먹은 빛베리

 

 

뛰어난 몸매와 댄스실력으로 인기를 끄는 빛베리.

하지만 속옷노출, 몸매 노출을 이유로 영구정지를 받았죠.

하지만 네티즌들은 해외의 다른 스트리머들 또는

국내의 다른 여자 스트리머들과의 방송을 비교해봐도

이유를 모르겠다는 반응입니다.

빛베리는 트위치코리아가 여성 스트리머들을

차별해가며 다르게 대우한다며 자신의 유튜브에 폭로하였습니다.

 

 

 

TOP4 너무 정지많이 먹어서 별명까지 생긴 신재은

 

 

모델 신재은은 본격적으로 방송활동을 시작하기 전에는

방송 수위에대한 걱정하던 사람이 많았습니다만

우려와 달리 노출이 전혀 없는 옷과 건전한 컨텐츠의

방송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몇번이나 정지를 당해야 했습니다.

그때마다 네티즌과 신재은이 왜 정지를 당해야 했는지

이유를 요구하자 은근 슬쩍 영구정지를 풀어주는 방식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TOP1,2 릴카, 뜨뜨뜨뜨

 

 

뜨뜨뜨뜨와 릴카는 트위치에서 각각 FPS와 

IRL방송으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스트리머였는데요.

 트위치는 오랜 시간 비정상적으로 높은 수치의

뷰어십 프로그램이 지속적으로 발견되었다며 두 채널을 영구 정지 시켰습니다.

실제로 두 스트리머는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한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트위치는 정작 뷰봇을 사용했다는 증거는 보여줄 수 없다며

무려 지난 몇년간 이 사건을 방치했습니다.

더이상 트위치에서 방송을 유지할 수 없었던 두 스트리머는

결국 아프리카tv로 플랫폼을 옮겨 제2의 전성기를 구가중입니다.

최근 지금은 퇴사한 트위치 코리아의 전 운영자가

부당하게 정지한게 아니냐는 정황증거가 드러나 논란이 되고있습니다

트위치 코리아의 전 매니저 마이크 허와 송창수씨가 특정 스트리머를 밀어주려

독단적으로 영구정지를 내린 것이 밝혀진 것인데요

지금까지도 트위치 코리아는 해당 사건에대한 

뚜렷한 답변을 하지 않은 채로 시간을 끌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트위치 코리아에게 한번이라도 정지를 당했던,

하지만 그 과정에 논란이 있었던 스트리머들을 모아보았는데요

​확실한 점은 트위치 코리아가 스트리머들의 방송을 폐쇄하는

기준이 굉장히 모호하며 다르게 적용된다는 것입니다.

 

 

--------

 

 

한편 스트리머의 채널을 마음대로 폐쇄할 수 있는건

스트리머들이 처음 방송을 시작할때 동의하게 되어있기때문에

이렇게 별다른 이유와 기준 없이 영구 정지를 남발해도

스트리머와 시청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구조라고 하는데요.

오랜기간동안 노력으로 만들어가던 채널이 한순간에 모두 

날아가버리는 허망함과 그 이유까지 알려주지 않는 트위치의 운영은

사실상 대형 회사가 개인들에게 갑질을 하는게 아니냐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있습니다.